열고, 담고, 모으고, 흐른다!
    <서울 열린데이터광장백서>에는 열린데이터광장이 시작된 배경과 추진 과정부터 현재 서비스 되고 있는 공공 데이터의 현황, 민간 활용 분야와 향후 서비스 방향까지, 그리고 ‘열린데이터광장’과 함께한 시민들의 이야기들을 4가지로 구분하여 담았습니다.

    열린데이터광장백서 보기

  • 열다
    공공데이터가 열린다!
  • 서울의 기록을 시민에게
    2009년 미국 영국을 시작으로 각 나라의 정부 및 주요도시들은 공공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고 있습니다. 서울시는 이러한 흐름에 발맞추어 시민의 자발적 참여로 새로운 서비스와 공공가치 창출이 이루어지도록 공공데이터를 개방하고 공유하는 것을 주요과제로 심고 실천해 가고 있습니다.
  • 모으다
    열린데이터광장에는 무엇이 담겨있을까?
  • 서울에 대한 관심을
    민간, 공공기관, 단체, 학계에서 개방된 공공데이터를 이용하고 협력하기 위해 모입니다. 소통의 광장, 참여의 광장, 공유의 광장이 온라인 세상에 펼쳐집니다. 그속에서 공공데이터를 황용한 보다 창의적인 생각들이 모아지길 바랍니다.
  • 공유하다
    공공데이터 어디에 활용되고 있을까?
  • 더 나은 서울을
    서울열린데이터광장에서 제공한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, 스마트폰 앱, 홈페이지 등 다양한 시민 편의 서비스가 탄생했습니다. 이렇게 개방된 공공데이터는 시민들에게 편히라고 굥유됩니다.